Sub Contents

보도자료

  • 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관광협회 “제18차 제주관광포럼” 개최

  • time 2019-06-30 10:05
  • view 158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김영진)는 6월 28일(금) 16시부터 메종글래드제주호텔에서 제주도의회, 유관기관, 관광학계, 관광업계, 도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8차 제주관광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포럼에서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안희자 부연구위원이 “ 관광산업 구조변화와 대응방향”에 대하여 주제발표를 하였으며, 오상훈 제주대학교 교수(제주관광포럼 공동대표)가 좌장을 맡아 전문가 토론 등을 진행하였다.

토론자는 목포대학교 심원섭 교수, 메이필드호텔&리조트 김영문 사장, 테마관광지업분과 장지명 위원장, 제주대학교 홍성화 교수, 제주연구원 신동일 연구위원 등 도내․외 각 분야 전문가, 업계 관계자가 참석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주제발표에 나선 안희자 부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으로 관광이 디지털화 되면서 온라인 환경에서 소비자들이 점점 스마트해지고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스마트 여행이 촉진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관광목적지도 새롭게 변화하고 있다”고 환경 변화를 분석하였다.

안 연구위원은 “온라인 관광플랫폼의 기능이 강화되면서 단순히 숙박뿐만 아니라 정보, 교통, 음식, 현지에서의 액티비티까지 영역이 확대되는 추세이고, 앞으로 글로벌 OTA를 중심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며, “국내 영세한 사업체들이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혁신을 통한 관광산업 질적 발전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어 관광산업 혁신을 위한 제언으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관광기업지원센터를 조성하여 관광콘텐츠 활성화 및 관광벤처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전문인력 양성 강화와 관광서비스 R&D 기반을 강화하여 역량을 높여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끝으로 안 연구위원은 “혁신을 위한 스타트업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기존의 사업체와 학계, 공공기관이 함께 협력 체계를 강화하여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 확산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주제발표를 마무리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관광협회 관계자는 “이번에 제시된 의견들을 제주도와 함께 공유하며 글로벌 OTA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관광시장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